녹색병원 대표번호 : 02-490-2000

병원소식

언론보도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보도자료] 녹색병원, ‘의료취약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협약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3-06-02 14:05:41
  • 조회수 303
첨부파일 [보도자료]녹색병원_의료취약_외국인노동자_의료지원_협약.hwp

[보도자료]  

- 날짜 : 2023년 6월 2일(금) / 바로 사용 
- 발신 : 녹색병원 홍보팀 박라지  Tel. 02-490-2175, 010-2747-6853 
         greenhospitalpr@hanmail.net
- 수신 : 각 언론사 




녹색병원, ‘의료취약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협약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2022년을 기준으로 일반고용허가제(E-9비자), 특례고용허가제(H-2) 외국인노동자 수는 36만 명으로 파악된다외국인노동자는 앞으로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 대부분은 광업제조업건설 현장이나 농촌지역 등 저임금 일자리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외국인노동자들은 건강보험에 가입돼 있다 하더라도 다른 사회안전망으로 지원을 받을 수 없기에 입원이나 수술치료가 필요하면 경제적 부담이 더 커지는 상황이다.

 

녹색병원은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외국인노동자에게 의료 접근성을 확보하고 의료비의 과도한 지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방지하기 위해 의료취약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을 시행한다이를 위해 2023년 5월 30일 외국인노동자의 인권신장과 복지증진을 위해 힘쓰는 13개 기관과 건강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하였다.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이 일손이 부족한 노동현장을 채우며 일을 해왔지만 이들에 대한 인권 침해 및 열악한 노동조건의 문제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계속 있어왔다이주노동자 1/5이 일 년에 한 번은 다치고, 1/10이 병을 앓고 있다아픈 이들은 모두 건강보험 가입 유무에 상관없이 제때제대로 된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이것이 녹색병원과 서울 및 수도권의 이주노동자 지원단체들이 이주노동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의료지원 협약을 맺은 이유이다라며 협약의 취지를 설명했다.

 

앞으로 녹색병원은 의료취약 외국인노동자들의 의료접근성을 높이고 의료비의 과도한 지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방지하여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입원(수술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 협약기관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부천외국인주민지원센터생각나무BB센터서울외국인주민지원센터서울특별시 성북외국인노동자센터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안산외국인노동자의집여주시외국인복지센터외국인이주노동자인권을위한모임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이주민센터 동행포천나눔의집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녹색병원은 원진레이온 이황화탄소 집단중독사건에 대한 직업병 인정투쟁을 계기로 산업재해로 고통받는 노동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보건의료인시민노동자가 함께 만든 병원이다원진 직업병 환자들의 보상과 치료를 위해 원진직업병관리재단을 1993년 설립한 후, 1999년 구리에 원진녹색병원을, 2003년 서울에 녹색병원을 개설하고 한국 사회에서 공익형 민간병원으로 의료기관의 새로운 모델을 실현하고 있다산재·직업병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를 치료하는 한편플랫폼노동자로 대표되는 특수고용 노동자비정규직 노동자영세사업장 노동자의 건강지원도 하고 있다나아가 이주노동자난민 등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지역의 의료취약계층 건강돌봄사업을 함께 진행하며 노동자시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의료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



 


목록





이전글 [보도자료] 녹색병원, 전태일의료센터 건립 준비위 발족
다음글 [보도자료] 녹색병원, ‘몽골 의료취약 어린이를 위한 의료...